멀미가 심한편이라 VR 기술관련 뉴스는 관심없게 보다가, Leap Motion 개발자 사이트에서 우연히 Oculus 연동 동영상을 보고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마침 유니터 러닝 센터에서 2시간동안 Oculus 소개와 유니티 연동을 주제로 특별강연이 있어서 참석하게 되었다. 듣고 온 소감을 간단하게 개인적인 입장에서 정리해봤다.


아직 베타 버전 !! 그리고 Oculus 경쟁자가 존재한다.

게임 컨텐츠 개발자로 추정되는 젋은 사람들 보다 게임과 무관해 보이는 연차가 있어보이는 분들이 많이 참석했다. 세미나 시작전 이 점이 신기하게 생각되었는데, 세미나 내용을 듣다 보니 이해가 갔다.

DK 는 Developer Kit 의 약자이고, 현재 제품은 까고 말하자면 아직 베타 버전 이다. 큰 회사(Facebook)에서 막대한 돈을 들여 인수하니 뭔가 있을것 같다는 생각에 탐색차 들린것 이었다. 그래서 그런지 게임 컨텐츠 개발하는 듯한 젊은 분들이 안하는 기초적인 질문들이 반복해서 나오고 있었다. 사이트 한번 들어가서 첫 페이지 조차 읽어 보지도 않은 모양이다.

나도 별 지식 없이 참석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무지한 상태로 탐색차 들린것도 아닌지라, 자연스레 객관적인 자세가 될 수 밖에 없어서 이런 상황이 재미있게 느껴 졌다.

결과를 찾아서 의미있는 결과물을 남기면서 전진하는 회사는 분명 맞지만, 솔직히 이것이 컨슈머 시장을 장악할지는 잘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좀 늦을수 있지만, 마트에 장보러 나간 엄마가 떼쓰는 애들 머리에 씌워줄 수준이 될 때 시작해도 늦지 않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누가 아는가? 애들 머리에 씌워지는게 Oculus 가 아닌 Sony 혹은 Apple 또는 다른 회사의 제품일 수도 있으니 말이다..


Gear VR

강사분이 시연용으로 DK2 Rift 와 Galexy Gear VR 두대를 가져왔다. DK2 Rift 인기가 높아서 Gear VR 을 먼저 보게 되었다. 제품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무선 혹은 유선으로 연결해서 스마트폰의 컨텐츠를 보여주는 구조라고 추측하고 있었다. 프로토콜만 공개 되면 아이폰도 적용이 되겠다 싶었는데.. 기대한것과 달리 핸드폰을 해드기어 앞에 끼우면 핸드폰 화면이 좌우로 나뉘어 DK2 Rift 와 비슷한 경험을 주게 되는 기계적인 구조 였다. 

멀미를 줄이기 위해선 깜빡임이 적어야 하므로 DK2 Rift 는 OLED 기반에 75㎐ 를 사용하고 있는데, Note 4 는 일반적인 수준의 핸드폰용 패널이 들어가서 우려한대로 DK2 Rift 와 비교해서 어른거리는 느낌이 있었다. 레이싱 게임 컨텐츠라도 돌렸으면 바로 멀미를 느겼을것 같았다.

삼성이 페이스북과 손잡고 VR 플렛폼 사업에 뛰어든게 아니라, 단지 Note 4 를 팔기 위한 엑세서리 개발인 것이 티가 났다. 나만 그렇게 생각한게 아니라 참석한 대부분이 같은 예기를 했고, 조금 지나니까 Gear VR 은 강사분 책상에서 놀고 있었다.


새로운 입력도구 Nimble VR

MS Kinect 와 Leap Motion 만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 Oculus 에 인수된 Nimble VR 회사에 대한 소개가 있었다.

Oculus 에 인수되는 것을 목표로 만든 회사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DK2 에 맞춰서 만든 티가 역력하다. 마찬가지로 아직 베타 버전이다.

내 입장에서 Nimble VR 소식에 Leap Motion 을 계속 공부 해야 하는지 걱정이 안될 수 없었다. 어떻게 될지 모르니 계속 지켜봐야 할듯..



  1. 신돈섭 2015.02.28 11:49

    안녕하세요. Gear VR 관련해서 문의를 좀 하고 싶어서 그런데, 강연장에서 Gear VR 강사분이 강의 후 명함을 돌린적이 있다고 하는데, 혹시 명함 받으신것이 있으시면 이메일과 전화번호를 좀 받을 수 있을까해서요.
    shinpanda23@gmail.com 으로 보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ㅠㅜ

+ Recent posts